Jeonil building, Gwangju 전일빌딩 (2018)

 

Architectual model of Jeonil building in Gwangju made of formboard, 4 video cameras, video projector, 3 motors  

폼보드로 만들어진 전일빌딩의 모형, 4 비디오카메라, 비디오프로젝터, 3 모터

Jeonil Building is a symbolic building of the Gwangju Democratization Uprising and the first skyscraper that I ever saw. When I went to an academy to prepare for an art entrance exam in the 1980s,  Geumnamno that starts from Jeonil Building was a completely different world from the houses in the suburb and was a world filled with the lights of the city, cars and buildings.

In the midst of endless demonstrations in the 1980s, Geumnamno was a symbol of a paralyzed city packed with crushed pieces of rocks, firebombs and tear gas. Jeonil Building remainde in place as a symbol that provides me a welcoming sense about the city and the future as well as the deafening of the paralyzed city.

Four small cameras placed inside the model of Jeonil Building made with foam boards capture the repetitive pillars inside the model, empty spaces and visitors in real-time and they project images on the walls of the exhibition behind the model.

전일빌딩은 광주민주화 항쟁의 상징적인 건물이면서 동시에 내가 처음 본 고층빌딩이기도 했다. 80년대 미술입시를 준비하며 학원을 다닐 때 전일빌딩부터 시작되는 금남로는 외곽의 집과는 너무 다른 세계, 도시의 빛과 자동차, 상가들로 가득 찬 세계였다. 그리고 끊임없이 반복되던 80년대의 데모 속에서 금남로는 돌조각과 화염병, 최루탄으로 가득 찬 마비된 도시의 상징이었다. 그 장소를 지켜온 전일빌딩은 나에게 도시와 미래에 대한 환영과 동시에 마비된 도시의 먹먹함을 동시에 불러일으키는 상징이다. 

폼보드로 만들어진 금남로 모형의 내부에는 4대의 소형비디오 카메라가 모형 내부의 반복되는 기둥과 텅 빈 공간, 외부의 관객들을 실시간으로 찍으며 모형 뒤 전시장 벽면에 영상을 투사한다.